질병관련뉴스 Home - 문의 및 건의 - 건강관련뉴스
“물 많이 마시는 설현도 몰랐다?” 하루 물 2ℓ씩 마셨다간 큰일 날 수
BY 관리자2024.02.16 10:50:23
7640

 


MBC 〈나혼자산다〉에서 물을 마시고 있는 설현[나혼자산다 화면 갈무리]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건강을 위해 하루 물 2ℓ는 마시려고 해요”

물은 인간이 섭취할 수 있는 음식 중 가장 쉬우면서도 건강에 이로운 영양소다. 그래서 물은 많이 마실수록 좋다는 말은 진리로 여겨진다.

많은 유명인들도 물 예찬론자다. 최근엔 걸그룹 출신 설현이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 나와 하루 물 2ℓ씩 마시는 걸 다이어트 비법으로 강조했다.

우리 몸의 약 70%를 차지하는 물은 없어서는 안 될 필수 요소다. 때문에 많은 사람이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건강에 좋다고 생각한다. 그럼 하루에 꼭 2ℓ의 물을 마셔야 할까.

결론부터 말하면 그렇지 않다. 실제로 물 섭취 권장량을 계산하는 방법은 그리 단순하지 않다. 수분은 물, 음료, 음식을 통해 섭취하게 된다. 체내에 섭취된 이후 분포 또한 여러 환경, 대사, 활동 등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때문에 단순히 물을 얼마나 마셔야 한다고 결론 내리기가 어렵다.

심지어, 물을 너무 많이 마시는게 오히려 해가 되는 사람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영양학회의 ‘2020 한국인 영양소 섭취 기준’에 따르면 20대 성인 남성의 경우 음식으로 1.4ℓ, 액체로 1.2ℓ, 총 2.6ℓ의 수분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연령대에서도 조금의 차이만 있을 뿐 음식과 액체를 통해 2ℓ 이상의 수분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한국인 영양소 섭취 기준 중 성별, 연령별 물 충분 섭취량[한국영양학회 제공]

즉 일상적인 식습관을 가진 성인이라면 음식을 통해 약 1.4ℓ의 수분을 섭취하고 있어 물을 2ℓ까지 마실 필요는 없다는 의미다.

강서영 의정부을지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수분 섭취시 대부분의 가공 음료에는 당류, 나트륨 등 첨가 물질이 들어 있어 과다 섭취하면 비만 및 심혈관계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질 수 있어 물로 섭취하는 것을 권장한다”며 “수분은 물, 음료, 음식의 다양한 형태로 섭취하기 때문에 무조건 하루 2ℓ의 물을 마셔야 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렇게 건강에 이로운 물이지만 많이 마시면 오히려 해로운 사람도 있다.

 


123RF

심부전을 앓고 있는 경우 심장 수축력이 떨어져 있어 심장에 들어온 혈액을 충분하게 내보내지 못한다. 이런 상태에서 물을 많이 마시면 늘어난 혈액량으로 인해 혈관 압력이 높아지게 된다. 조직, 장기에 수분이 고이면서 부종을 일으킬 수 있다.

만성 신부전도 심부전과 마찬가지로 물을 많이 마시게 되면 혈액량, 체액량이 늘어나 부종 위험이 커진다.

간경화 환자의 경우에는 간기능이 떨어지면 혈관 삼투압을 유지하는 역할을 하는 알부민의 농도가 낮아지게 된다. 이로 인해 수분 이동이 어려워진다. 이 상태에서 물을 많이 마시면 배에 물이 차는 복수가 생길 수 있다.

강 교수는 “수분은 체내에 섭취된 이후 여러 환경, 대사, 활동 등에 의해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질환 단계와 개인별 건강 상태에 따라 그에 맞는 양의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손인규 ikson@heraldcorp.com

 

Copyright(c) 티앤씨병리과의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추천 소스보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