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 Home - 문의 및 건의 - 이슈&이슈
허가 임박 빈대 잡는 살충제…안전성은 '뜨거운 감자'
BY 관리자2023.11.10 08:38:25
281050

 

네오니코티노이드계 살충제 악영향 연구 이어져


인천 사우나에서 발견된 빈대. 연합뉴스 제공정부가 빈대 방제를 위해 네오니코티노이드계 살충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이 살충제의 안전성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피레스로이드계 살충제에 내성을 가진 빈대에 대한 대책으로 꼽히지만 꿀벌과 같은 익충에게 치명적인 점 등이 단점으로 꼽힌다.

최근 학계에서는 네오니코티노이드계 살충제가 곤충이 아닌 동물이나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을 살피는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계열 살충제 종류 중 일부는 가정용으로 허가되기도 한 만큼 지나친 걱정을 할 필요는 없다고 말하면서도 안전한 사용을 위해선 지속적인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9일 과학계에 따르면 앞서 각국 규제 당국은 네오니코티노이드계 살충제 사용을 제한하는 규정을 발표했다. 2018년 유럽연합(EU)은 네오니코티노이드계 살충제 3종에 대한 실외 사용을 금지했다. 미국 뉴욕주 또한 뉴욕주 환경보전국(DEC)이 수립한 꿀벌보호계획을 언급하며 올해 1월부터 이 살충제 사용을 제한했다.

네오니코티노이드계 살충제는 니코틴에서 유래한 살충제다. 니코틴성아세틸콜린수용체(nAChR)와 작용해 신경계를 과도하게 자극시켜 대상을 사망에 이르게 한다. 포유류보다 곤충에게서 더 치명적이다. 이 때문에 상대적으로 안전한 살충제로 여겨졌다. 2019년 인도 마니팔병원 연구팀이 국제학술지 '인디언제이크리트케어메드'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스리랑카에서 이 살충제에 중독된 사람이 사망한 비율은 3%로 다른 종류의 살충제보다 낮다.

각국이 사용을 제한하는 이유는 일찍이 네오니코티노이드계 살충제가 '꿀벌 실종'의 원인으로 지목됐기 때문이다. 2017년 스위스 노이샤텔대 생물학연구소 연구팀은 전세계에서 수집한 꿀 샘플 198종 중 3분의 2에서 최소 한 종류 이상의 네오니코티노이드가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발표했다. 샘플 중 3분의 1에선 벌에게 위해한 수준의 네오니코티노이드가 발견됐다. 꿀벌 개체 수 감소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꿀벌이 아닌 다른 동물의 생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일리노이대 연구팀은 2019년 국제학술지 '환경오염과 독성학회보'에 여러 농도로 이 살충제에 96시간 노출된 올챙이와 개구리에게서 이상행동이 관찰됐다고 보고했다. 중국 쑨원대 연구팀은 4월 국제학술지 '과학의 모든 환경'에 토양 미생물 생태계가 이 살충제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앞선 연구에선 어류, 곤충, 무척추동물, 포유류 등 다양한 생물체가 이 살충제에 의해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도 언급했다.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중국 하이난대 연구팀은 네오니코티노이드계 살충제에 일정 수준 이상 노출된 여성들에게서 임신성 당뇨병 위험이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를 9월 국제학술지 '환경 인터내셔널'에 발표했다. 중국 저장대공대 연구팀은 3월 국제학술지 '유해물질저널'에 네오니코티노이드계 살충제가 간독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증거를 보고한 바 있다.

네오니코티노이계 살충제의 안전성에 대한 연구한 경험이 있는 국내 한 전문가는 "네오니코티노이계 성분을 가진 살충제 중 일부 제품은 가정용 허가를 받았다"며 "허가 과정에서 적정량을 사용하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하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만 모든 살충제가 그러하듯 오남용시에는 위험성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정연 기자 hesse@donga.com

추천 소스보기
목록보기